information
サイトの更新履歴はコチラから 

話題の商品

広告スペース



広告スペース



広告スペース



Home >> ""내가 누군지 알아?" 6억원 뜯어낸 조폭두목 기소" の動画ページ | サイトマップ |
広告スペース
""내가 누군지 알아?" 6억원 뜯어낸 조폭두목 기소" の動画はこちら

""내가 누군지 알아?" 6억원 뜯어낸 조폭두목 기소" について
"내가 누군지 알아?" 6억원 뜯어낸 조폭두목 기소 [앵커] 서울 신림동 일대에서 불법 행위를 일삼아온 조직폭력배 두목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재건축 이권에 개입해 수억 원을 뜯어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박수윤 기자입니다. [기자] 1997년부터 서울 신림동에서 폭력조직 '이글스파'를 이끌던 53살 윤 모씨. 이 일대 쇼핑센터를 허물고 주상복합아파트를 지으려던 재건축 시행사 대표 정 모 씨는, 지난 2008년 해당 쇼핑센터에서 유흥주점을 운영하던 윤 씨에게 이주비 문제를 협의하러 찾아갔습니다. 윤 씨는 평소 스스로를 조폭 두목이라고 소개하고 조직원들을 통해 주변 사람들에게 위력을 과시했는데, 특히 재건축 시행사 대표 정 씨에게는 "내가 누군지 들었느냐"며 "6억 원을 주지 않으면 건물을 철거하지 못하게 할 것"이라고 엄포를 놨습니다. 정 씨는 결국 다른 점포 이주비의 수백 배에 달하는 6억 원을 내어줬습니다. 그러나 윤 씨의 횡포는 계속됐습니다. 1천5백여만 원의 월세를 내지 않고 정 씨가 신축한 건물의 오피스텔과 상가를 공짜로 사용한 겁니다. 이 과정에서 정 씨 앞에 칼을 꺼내놓으며 "옛날에 이 칼 하나로 신림동을 제압했다"고 위협하는가 하면, 정 씨의 직원 목을 조른 뒤 깨진 맥주병을 휘두르며 윽박질렀습니다. 검찰은 윤 씨를 공갈과 협박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박수윤입니다. 연합뉴스TV 제보:02-398-4409, yjebo@yna.co.kr (끝)

""내가 누군지 알아?" 6억원 뜯어낸 조폭두목 기소" に関連する動画はこち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