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rmation
サイトの更新履歴はコチラから 

話題の商品

広告スペース



広告スペース



広告スペース



Home >> "The INNERview - Ep113C05 Michael Hoppe's lyrical melodies" の動画ページ | サイトマップ |
広告スペース
"The INNERview - Ep113C05 Michael Hoppe's lyrical melodies" の動画はこちら

"The INNERview - Ep113C05 Michael Hoppe's lyrical melodies" について
The INNERview Ep113 A musician who holds Korea dear to his heart, Michael Hoppe Michael Hoppe is a Grammy nominated composer and pianist, who's well-known for his lyrical melodies that touch the heart. After joining the Artists and Repertoire (A&R) Division of PolyGram in 1970, he showed that he had a keen eye for talent, discovering some of the greatest talents who would turn into world-famous musicians such as ABBA, Vangelis and Jean Michel Jarre. He then quit his job as a record producer and turned into a composer and pianist. He composed music for films and finally launched his debut album "Quiet Storms: Romances for Flute and Harp" in 1988. Those who came across his music immediately fall in love with the beautiful yet heart-wrenching melodies, and he also received numerous accolades from the critics. Michael Hoppe's music has been used as background music for a number of dramas and radio programs, while many of his albums have been named Best Album of the Year. He even won the AFIM Indie Award Winner and Crossroads Music Award for his 1999 album "Afterglow." The world-class composer and pianist, who has been holding concerts regularly in Korea since 2002, has built and maintained strong ties with his huge fan base here. As a way to communicate with his Korean fans, he combined Korean children's songs with his own music and even collaborated with the musicians specializing in traditional Korean musical instruments such as gayageum and haegeum. He drew considerable attention in 2005 with the release of "Prayer (for Dokdo)," and even performed the popular folk song, "Arirang," which has been inscribed in the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of Humanity List by UNESCO. Michael Hoppe will be joining us on The INNERview to share his philosophy on music and the reason he feels a genuine connection with his Korean fans and to present us with a beautiful live performance. 한국을 사랑하는 음악가! 마이클호페 서정적이고 감미로운 선율로 세계적인 지명도를 지닌 피아니스트 '마이클 호페' 2004년 그래미어워드에 노미네이트된 이 후에 그는 뉴에이지 음악계에서 단연 독보적인 존재다. 1970년 폴리그램 A&R 직원으로 입사한 그는 15년간 재직하면서 아바, 반젤리스, 장메쉴 자르 등의 세계적인 뮤지션을 발굴하고 육성해 음반 업계에서 인정받았다. 그러나 자신의 음악적 재능을 새삼 깨닫게 되면서 실력 있는 프로듀서로써의 명예를 박차고 뮤지션의 길을 걷기로 결심하게 된다. 그 후 간간이 영화 사운드트랙 음악을 작곡하며 이름을 알렸고, 3년여의 담금질을 거쳐 1988년 데뷔작 'Quiet Storns'을 출시하게 된다. 그의 아름다운 멜로디와 슬픔의 절묘한 하모니를 듣고 대중들은 '뼈에 사무치는 낭만자'라 불렀고 세계적인 음악 평론가 세르게이 코지오프스키는 '음악이 끝날 무렵이 되면 슬픔이 사라진채 아름다운 서정미만이 남아 있음을 느낀다'고 극찬했다. 또 각종 드라마, 라디오의 배경음악으로 각광받고 있는 그의 음악과 앨범들은 각종 잡지들로부터 '올해의 앨범으로 선정되는 등 많은 사랑을 받았고 1999년 제작된 'Afterglow'는 미국독립음반협회 AFIM이 선정한 '올해의 최고 뉴에이지 앨범'의 영광을 안기도 했다. 반면 2002년 한국에 처음 내한공연을 했던 그는 '오빠생각' '섬집아기' '봉선화' 등 우리 동요와 가곡을 피아노곡에 접목시키는 등 한국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고 이후에도 가야금과 해금 등 한국 전통악기와 호흡을 맞추며 협연을 진행하기도 했다. 2005년에는 '독도를 위한 기도'라는 곡을 발표해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 작년에는 유네스코에 등재된 한국의 구전민요인 '아리랑'을 연주해 한국의 정서를 잘 드러냈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한국 음악 뿐 아니라 한국의 정서를 사랑하는 음악인 마이클 호페! 그의 음악 철학과 한국을 사랑하고 찾는 이유, 그리고 현장에서 직접 연주한 감동의 공연까지 'The Innerview'에서 확인할 수 있다.

"The INNERview - Ep113C05 Michael Hoppe's lyrical melodies" に関連する動画はこち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