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rmation
サイトの更新履歴はコチラから 

話題の商品

広告スペース



広告スペース



広告スペース



Home >> "연애 뭣이 중한디~!" の動画ページ | サイトマップ |
広告スペース
"연애 뭣이 중한디~!" の動画はこちら

"연애 뭣이 중한디~!" について
질문1 제가 얼마 전에 선을 봤거든요. 그런데 이 선이 부모님께서 해주신 건데 그 쪽 상대 부모하고 우리 부모하고 삼십 년을 알고 지낸 아주 친한 분이세요. 근데 그쪽 상대가 돈이 좀 많은 가 봐요.상상을 초월할 만큼 많은데, 선을 한 번 봤는데 저는 마음에 안 들어요. 부모님은 이제껏 고생하고 살았으니까 너라도 가서 편히 살아라. 그래서 시집을 가라고 하세요. 이것 때문에 엄마도 울고 저도 울면서 싸우거든요. 근데 이제 부모님의 위신 때문에 막 할 수는 없고 근데 마음은 안 들고 키도 작고 대머리고 그래요, 외모적으로 마음에 안 들고 우선은 또 장거리 멀리 있거든요. 서울에서 근무하는 걸로 알고 있어요. 저는 광주에 있고요, 근데 인제 빚을 내서라도 너는 시집을 좀 갔으면 좋겠다- 엄마가 그렇게 말씀을 하시거든요. 근데 저는 마음에 안 드는데. 항상 이것 때문에 싸우거든요. 음 어떻게 하죠? 질문2 저도 스물여덟 살입니다. 제 친구는 아까 선을 봐서 어 고민을 했는데요, 스물여덟 살이면 여자든 남자든 무엇이든지 시작할 수 있는 나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저는 근데 남자 친구가 없습니다. 부모님한테는 그게 정말 짐인 것 같아요. 주말에는 항상 집에 있으면 누구 안 만나냐. 누구 연락오는 사람 없냐. 나가라, 너는 왜 맨 날 집에만 있냐. 도대체 너가 못나서 남자 친구도 없냐. 늘 이런 말씀을 하시거든요. 이게 이젠 스트레스로 와요. 그래서 어떤 친구가 뭐 소개팅을 했거나 선을 보면, 아 걔는 뭐가 이렇게 복이 있어서 그 좋은 사람 만나냐. 너는 뭐가 모자라서 사람이 없냐. 그래서 제가 조금 비참하게 느껴지기도 하고 질문3 스님, 저는 서른네 살인데요, 앞의 친구들하고는 좀 달리요, 선택한 분이 키도 작고 좀 못생기고 그랬는데 힘들게 결혼을 결심했는데요, 부모님이 그렇게 반대를 하세요. 저희가 경제적으로 지원을 받지 않겠다, 저희가 알아서 살 수 있는 나이니까 내 선택을 존중만 해달라 말씀을 드려도...

"연애 뭣이 중한디~!" に関連する動画はこち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