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rmation
サイトの更新履歴はコチラから 

話題の商品

広告スペース



広告スペース



広告スペース



Home >> "손님 안 보내주면 행패…노량진수산시장 '女조폭' 쇠고랑 / 연합뉴스TV (Yonhapnews TV) / 연합뉴스TV (Yonhapnews TV)" の動画ページ | サイトマップ |
広告スペース
"손님 안 보내주면 행패…노량진수산시장 '女조폭' 쇠고랑 / 연합뉴스TV (Yonhapnews TV) / 연합뉴스TV (Yonhapnews TV)" の動画はこちら

"손님 안 보내주면 행패…노량진수산시장 '女조폭' 쇠고랑 / 연합뉴스TV (Yonhapnews TV) / 연합뉴스TV (Yonhapnews TV)" について
손님 안 보내주면 행패…노량진수산시장 '女조폭' 쇠고랑 [앵커] 서울 노량진 수산시장에서는 횟감을 산 손님을 상대로 한 상차림 식당들의 호객 경쟁이 치열한데요. 자신의 식당으로 손님을 보내주지 않으면 상인들을 찾아가 행패를 일삼은 여성이 쇠고랑을 차게 됐습니다. 정빛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한 중년 여성이 맞은편에 있는 상인에게 욕설을 퍼부으며 주먹을 휘두릅니다. [피의자] "뭐가, 이 XXXX야." 이번에는 횟감을 사려는 손님들 사이를 비집고 들어가더니 상인이 저울의 무게를 늘려놓고 사기 장사를 한다며 훼방을 놓습니다. 경찰에 붙잡힌 52살 이 모 씨는 노량진 수산시장에서 회 뜬 손님을 상대로 양념과 자리를 제공하는 상차림 식당을 운영하면서 생선 판매 상인들이 자신의 식당으로 손님을 보내주지 않으면 찾아가 행패를 부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올해 5월에는 한 상인을 넘어뜨려 기절시킨 후 깔고 앉은 채로 수차례 온몸을 때려 뇌진탕 등 전치 3주의 상해를 입히기도 했습니다. [김영민 / 서울 동작경찰서 형사] "돈 많으니까 벌금내면 된다, 죽어봐라라고 계속 말하면서 욕설·업무방해 행태가 더 심해지고 소문이 금방 퍼져서 상대방(피의자)한테 다 전달이 되기 때문에 보복이 두려워서 지금까지 신고를 꺼려했고…" 경찰은 상해와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이 씨를 구속했습니다. 연합뉴스TV 정빛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끝)

"손님 안 보내주면 행패…노량진수산시장 '女조폭' 쇠고랑 / 연합뉴스TV (Yonhapnews TV) / 연합뉴스TV (Yonhapnews TV)" に関連する動画はこち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