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rmation
サイトの更新履歴はコチラから 

話題の商品

広告スペース



広告スペース



広告スペース



Home >> "[198회] 먹는 약? 바르는 약?…탈모는 예방 가능하다!" の動画ページ | サイトマップ |
広告スペース
"[198회] 먹는 약? 바르는 약?…탈모는 예방 가능하다!" の動画はこちら

"[198회] 먹는 약? 바르는 약?…탈모는 예방 가능하다!" について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세요. 알약톡톡2의 가애란입니다. 몇 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중년 남성들의 남모를 고민으로 여겨졌던 탈모! 하지만 최근에는 국민 5명 중 한명은 이 머리 빠짐 때문에 고민을 할 정도로 탈모로 인해서 힘들어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하는데요. 그래서 오늘 알톡2에서는 탈모에 대해서 자세히 살펴봅니다. 강북삼성병원 피부과 남재희 교수님 모셨습니다. Q.머리가 빠지는 건 실은 자연스러운 현상이잖아요. 그런데 하루에 몇 가닥 정도 빠졌을 때 탈모로 봐야할까요? A.보통 알려져 있기로는 하루에 100개 정도에서 150개 정도의 머리카락이 탈락이 되는 건 정상적인 생리적인 변화라고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Q.탈모, 모두가 걱정을 많이 하는데 왜 생기는 건가요? A.가장 크게 원인이 되고 많이 병원을 내원하는 병 중에 하나가 안드로겐 탈모증으로 많이 오시게 되고요. 원인은 가장 흔하게 알려져 있는 게 유전 경향이 좀 있고 또 남성 호르몬의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그에 의해서 모낭 성장이 퇴축이 되고 줄어드는 양상으로 나타나게 됩니다. 두 번째로는 또 많이 오시게 되는 게 원형 탈모가 있겠죠. 이는 앞서 말씀드렸던 안드로겐 탈모랑은 다르게 염증이 몸에 염증이 생겨서 모발에 모발을 공격함으로서 발생을 하게 됩니다. 그 다음으로 흔한 것들이 휴지기 탈모라고 하는 게 있습니다. 쉬는 기간 소위 말하는 머리카락이 성장을 하다가 빠지는 기간에 들어가게 되는데요. 빠지는 기간으로 일시적으로 모든 머리카락의 주기가 휴지기로 접어드는 걸 말을 합니다. 가장 흔하게는 수술 이후에 탈모가 많이 된다든지 혹은 분만한 이후에 탈모가 많이 되는 경우가 휴지기 탈모의 일환이라고 볼 수 있고요. 그런 경우에는 대부분은 돌아오기 때문에 물론 시간이 6개월 정도 걸리긴 하지만 그것 때문에 병원을 내원하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Q.탈모의 형태를 보면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게 M자형 탈모와 정수리부분 탈모잖아요. 이두 가지 탈모는 원인이 아예 다른 건가요? A.원인은 같다고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어떤 것이 먼저 일어나느냐가 차이가 있는데요. 어떤 사람은 정수리 탈모가 먼저 일어나는 경우도 있고 어떤 사람은 M자로 올라가는 탈모가 먼저 일어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아마도 그것은 수용체 우리 몸에서 호르몬을 받아낼 수용체가 조금씩 분포가 다르기 때문에 다르게 나타난다고 생각을 하고 있고요. 두 군데 탈모가 다르다고 하더라도 굳이 두 탈모를 나누는 것 보다는 탈모가 되고 있다는 현상에 집중해서 치료를 하는 것이 좀 더 합리적인 선택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o:p/o:p Q.살다보면 머리 좀 빠질 수 있지 라고 생각하고 적당히 민간요법 쓰면서 병원에 안 가시는 경우도 많거든요. 꼭 치료를 받아야하는 건가요? A.머리가 갑자기 많이 오랫동안 한 달 여 이상 동안 빠진다든지 혹은 머리카락 이외에도 눈썹이나 겨드랑이 음모에서도 털이 빠진다든지 하는 등이 있다면 치료를 꼭 필요로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기저질환 소위 말하는 다른 곳에 원인이 있어서 생기는 탈모 같은 경우는 일종의 신호가 되기 때문에 병원을 찾아서 과연 그 기저 질환이 있는 것인지 찾아보는 게 좋겠습니다. Q.탈모로 병원을 찾으면 어떤 치료를 받을 수 있을까요? A.우선은 안드로겐형 탈모 같은 경우는 반드시 치료를 필요로 한다고 볼 수는 없지만 우선은 더 머리가 얇아지고 혹은 더 빠지는 것을 예방할 수 있기 때문에 병원에 내원하셔서 그에 맞는 항호르몬제 혹은 호르몬을 조절하는 약을 복용을 하거나 아니면 탈모를 줄일 수 있는 모발의 성장을 촉진하는 도포제 등을 바르게 하는 것들이 도움이 많이 되고요. 원형 탈모나 아니면 류마티스에 의한 탈모 같은 경우는 그의 원인에 맞게 면역을 조절하는 약이라든지 바르는 약으로 치료를 할 수가 있겠죠. Q.실제로 약물 치료를 하면 어느 정도 효과를 볼 수 있는 건가요? A.대부분의 환자에서 6개월 정도 복용을 했을 때 약 30% 정도의 모발의 성장이 있었다고 많은

"[198회] 먹는 약? 바르는 약?…탈모는 예방 가능하다!" に関連する動画はこちら